[그 영화 그 노래] “A Love Idea”, 브룩클린으로 가는 마지막 비상구

 

 


 


 


1978년 당시 그야말로 혜성과 같이 등장했던 그룹 Dire Straits.


데뷔곡 “Sultans of Swing”은 미국과 영국을 비롯한 전 세계 챠트를 휩쓸었다.


 


그리고 그 중심에 있었던 기타리스트, 마크 노플러 (Mark Knopfler).


1949년 스코틀랜드 출생인 그는 특유의 멜랑콜리한 기타 연주와 중얼대는 보컬로 전 세계 음악팬들의 많은 사랑을 꾸준히 받고있다.


 


 


 



 


 




 


 


 


마크는 그룹과 솔로 활동 이외에도 의외로 꽤나 많은 영화음악을 작업하곤 했는데,


 [마크 노플러의 사운드트랙 목록 보기]


 


그 중 많은 이들의 기억에 남아있는 작품 중 하나가,


“브룩클린으로 가는 마지막 비상구” (Last Exit to Brooklyn).


 


이 영화는 1989년 개봉작으로 감독은 울리 에델, 그리고 주인공인 트랄라라 역은 제니퍼 제이슨 리가 맡았다. 혼돈과 폭력에 물들어있던 1950년대 미국 브룩클린을 무대로 암울한 현실을 벗어나려 몸부림치는 주인공의 모습을 통해 비정한 사회를 묘사했던 원작 소설을 영화화한 이 작품에서 마크 노플러는 영화음악 전곡을 작곡하였다.


 


 


 




 


 


 


영화에 나오는 음악 중 가이 플레쳐가 연주한 “A Love Idea”는 지금도 여전히 많은 이들의 애청곡으로 손꼽히고 있다. 그 곡을 들어보도록 하자.


 


 


 




 


 




 


 


 


마크 노플러의 영화음악 중 개인적으로 무척 좋아하는 곡을 하나 더 소개하며 포스팅을 마무리하고자 한다.


 


그 곡은 1984년 개봉작 “칼의 고백” (Cal)에 삽입되어있는 “The Long Road”.


 


 


 




 


 


 


 


 


영진공 이규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