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S 7은 어디로 향하게 될까?

 

 


 


 



 


 


그렇다. 나도 깔아봤다. 말도 많고 탈도 많은 iOS 7 베타를 아이패드 미니에 깔아본 것이다. 깔아본 소감은 다음과 같다.



 


1. 아이콘은 아주 못봐줄 정도는 아니네? 후진 건 사실이지만.

 


2. 이 미칠듯한 흰색과 아이보리의 배합은 뭐지? 눈이 아파서 못봐주겠네.


 


3. 글자는 왜 이렇게 가늘어? 잠깐만…. ‘손쉬운 사용’ 설정에 볼드체로 바꾸는 게


    숨어 있네? 이럴 바엔 그냥 볼드체로 보여주면 될 거 아냐?


 


4. 뉴스스탠드는 무조건 전체화면으로 열리고, 음악 앱은 만들다 만 거 같고, 사파


    리 북마크 바는 아예 보이지도 않고 …… 베타 버전이니까 참고 봐 주려고 해도, 


    이건 베타 버전의 완성도가 아니다.


    잘 봐줘야 개발자 프리뷰 내지는 알파 버전이다.


 



전반적으로 썩 마음에 들지는 않는다. 무엇보다도 대폭 단순화된 GUI가 낯설게 느껴진다. 그런데 왜 이렇게까지 급진적인 변혁을 시도한 걸까?


 


스큐 …… (나도 안다, 스큐어모피즘 skeuomorphism. 이 괴상한 용어를 이제 모르는 사람은 없는 것 같다) 어쩌구하는 걸 추종하던 스콧 포스탈이 마음에 들지 않아서?


 


 


 


스큐어모피즘(Skeuomorphism)

1. 물건을 담는 그릇 또는 도구를 뜻하는 그리스어 skeous와 형태를 뜻하는 그리스어 morphê를 합하여 만든 용어로, 19세기 후반부터 사용되다가 최근에는 컴퓨터 인터페이스 용어로 자리잡았다.


2. 어떤 대상물의 형태와 성질을 본따서 상징물을 만들어내는 디자인의 통칭이다.


 


스큐어모피즘의 대표적 사례


 


 


 


음, 글쎄, 우리나라야 죽은 대통령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국가 비밀 문서를 자기 꼴리는대로 공표해 버리는 인간들이 넘쳐나고 있지만, 애플 본사에 이미 쫓겨난 부사장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GUI를 싹 갈아엎을 정도로 덜 떨어진 인간들이 넘쳐날 것 같진 않다. 그건 비합리적이다.



그라데이션과 상징적인 도형으로 단순화된 GUI가 보여주는 앞길은 비교적 예측하기 쉽다. 그것은 비트맵이 아닌 벡터다.

iOS 7 베타 버전의 시계 아이콘의 시침과 분침은 끊임없이 움직이며 변화하는 시간을 실시간으로 보여준다.그것은 비트맵이 아닌 벡터로 구현됐다고 한다. 지금은 단순히 시계침을 구현하는 데서 그치고 있고, 관련된 API도 공개되지 않았다.


 


 


 



 


 



당연한 얘기지만 전체 화면에서 벡터 렌더링을 실행하면 CPU와 GPU에 엄청난 부하가 걸린다. 소비 전력과 속도의 문제로 현재 모바일 기기에선 이걸 처리하가 쉽지 않다. 하지만 시계 아이콘의 시침이나 분침처럼 일부분에만 사용하는 거라면 문제 없다.

아마도 애플이 바보가 아니라면 조금씩 관련 API를 공개하면서, GUI에 벡터 그래픽을 도입할 것이다. 지금의 단순화된 GUI는 그것을 위한 초석이리라.

하지만 그게 아니라면?


뭐, 나는 말도 안 되는 상상을 하는 엉터리일 뿐이고, 애플은 증오의 정치가 횡행하는 회사라는 게 증명될 뿐이다. 그렇다면 그것도 나름대로 의미 있지 않을까?


 


 


 


영진공 DJ Han


 


 


 


 


 


 


 


 


 


 


 


 


 


 


 


 


 


 


 


 


 


 


 


 


 


 


 


 


 


 


 

“iOS 7은 어디로 향하게 될까?”의 2개의 생각

  1. iOS7은 iOS 특유의 매력이 없어진 것 같아서 안타깝습니다.
    아이패드를 사용하고 있는데 업데이트되면 한참동안 이상할 것 같네요.
    덕분에 스큐어모피즘을 알게 되었네요. 감사합니다.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