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장당과 짬뽕당

 


지금 한국 사회의 민주주의가 위기라고 말한다면 설레발일까?

백 명의 사람들이 있다. 이 중 짜장면을 좋아하는 사람이 60명, 짬뽕을 좋아하는 사람이 40명이다. 이들은 각각 자기가 좋아하는 요리에 따라 정당을 만든다. 짜장당과 짬뽕당.

투표를 하니 6:4로 짜장당 승리. 결국 이 나라의 음식은 짜장으로 통일된다. 짬뽕당 사람들은 5년을 눈물로 짜장만 먹는다. 5년 후 다시 투표. 역시 6:4로 짜장당 승리. 눈물의 짜장 천하. 계속 반복되는 역사. 결국 이 나라엔 짜장만 존재하게 된다. 그래서 짬뽕당 사람들은 짬뽕을 좋아하는 사람 숫자를 늘려야겠다고 결심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계광장에서 짬뽕 퍼포먼스를 벌이고, ‘월간 짬뽕’을 창간하는가 하면, 국제 짬뽕 심포지엄도 개최한다. 짬뽕의 도와 짬뽕의 아젠다와 짬뽕의 미래를 설파하고 설득한다.

그런데 짜장당 사람들도 가만 있을 리가 없다. 그들도 짜장 이벤트를 열고 월간 ‘짜장과 사회’를 창간한다. 하지만 이들은 거기서 그치지 않는다.

집권당인 짜장당 사람들은 청계광장의 짬뽕 퍼포먼스를 도로를 점거한 불법시위라며 경찰을 동원해 ‘합법적’으로 막는다. ‘월간 짬뽕’ 사장을 짜장 매니아 김곱배기 씨로 ‘합법적’으로 교체한다. 짜장을 비방한 사람들은 명예훼손이라고 ‘합법적’으로 고소한다. 이뿐이 아니다.

짜장 전문 기업들은 그들이 후원하고 제작하는 CF, 영화, 음악 등에 짜장을 마구 집어넣는다. 영화 속 모든 연인은 이제 짜장면 집에서 데이트를 한다.

퇴근하고 집에 돌아온 드라마 속 아빠. 애들아 간짜장 사왔다. 우리 아빠 최고. 행복한 가정의 모습은 간짜장으로 구현된다.

학교에서 늦은 시간까지 공부하는 학생들. 갑자기 오토바이 여러대가 등장하더니 교실 안에 짜장을 풀어 넣는다. 마지막에 박히는 카피. 사랑을 배달합니다. 홍콩반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짜장은 단순히 정당과 요리의 문제를 넘어 사람들이 지향하는 삶의 모습이자 행복의 상징이 된다. 그리고 사람들은 그렇게 짬뽕의 존재를 잊어 버리고, 매번 투표할 때마다 짜장당을 찍는 것에 주저함이 없다. 혹은 투표를 하건 말건 짜장 같은 세상에 변화가 있겠냐며 투표일 날 놀러간다. 그렇게 놀러가 봤자 끽해야 홍콩반점.

이런 사회를 과연 민주주의 사회라고 할 수 있을까?

북한의 타칭 붉은 무리들도 민주주의를 누리고 산다. 거짓말 말라고? 그들 대다수는 그렇게 생각한다. 그래서 ‘조선 민주주의 인민 공화국’이다. 우리는 그들의 민주주의를 믿지 않지만 그들은 자신들의 민주주의를 믿고 있다.

일당 독재 국가 북한. 그런데 민주주의라니? 그들의 주장은 대충 이렇다.

노동자의 의사를 대신해주는 게 조선 노동당. 그런데 북한은 전국민이 노동자다. 그래서 조선 노동당은 전국민의 의사를 대신해준다. 조선 노동당의 일당 독재라기보다 조선 노동당을 통한 대의 민주주의라는 거다.

물론 말도 안되는 소리. 그들은 출판, 집회, 결사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를 탄압한다. 언론의 자유도 물론이다. 그래서 조선 노동당 이외의 정치를 상상하지 못한다. 우리의 눈으로 보기에 그들은 분명 독재다.

하지만 짜장당과 짬뽕당 속 민주주의도 민주주의의 의미를 살리진 못하고 있다.

언론의 자유는 ‘월간 짬뽕’ 사장에 짜장 매니아 김곱배기 씨가 임명되면서 부서졌고, 집회의 자유는 짬뽕 페스티발을 경찰이 막으면서 사라졌고, 표현의 자유는 인터넷에 떠도는 쥐짜장이란 말이 모욕죄라며 관계당국이 처벌을 강구하는 순간 증발했고, 출판의 자유는 국방부가 불온도서 목록을 공개하는 순간 날아갔다. 그리고 이 모든 건 ‘합법’이라는 모양새를 띠고 있어서, 이곳의 집회, 출판, 언론, 결사, 표현의 자유는 ‘합법적’으로 아직 살아 있다.

짜장에, 짜장에 의한, 짜장을 위한 꼭두각시가 돼버린 유권자. 하지만 그들은 자신의 자발적 의지와 선택으로 투표를 하고 있다고 착각한다. 그리고 투표가 끝나고 집에 돌아가 애들에게 외친다. 애들아. 아빠가 간짜장 사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북한 인민들은 일당 독재 때문에 다른 정치를 상상하지 못한다면, 이곳 민주주의 속 사람들은 ‘합법적’으로 다른 정치를 상상하지 않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것은 민주주의일까 아닐까? 이 역시 민주주의다. 그렇지만 짜장당 독재나 마찬가지인 민주주의다.

민주주의 사회. 그것은 제도가 있다고 완성되는 게 아니다. 민주주의는 그것을 누리고 사는 사람들이 완성해 가는 것이다.

원로 언론인 정경희 선생이 여의도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아래와 같이 말했다.

“이명박 정부는 여론을 과점하고 지배하는 언론 권력이 편파 언론으로 국민을 최면상태로 만들어 이기도록 한, 다시 말해 언론독재 하에 선출된 정권이다”

세상에는 수많은 요리가 있다. 짜장 뿐만이 아니다. 짬뽕, 라면, 떡볶이, 김밥, 튀김, 오돌뼈, 닭똥집, 꼼장어 등등등. 그것들을 찾거나 상상하는 노력없이 짜장 뿐인 세상이 싫다며 등 돌려 앉는 것은 너무도 명백한 우리의 잘못이다.


영진공 철구

“짜장당과 짬뽕당”의 7개의 생각

  1. 안녕하세요 철구님.
    마이크로탑텐 서비스를 이용한 뉴스레터 “블로고스피어는 지금!” 을 발행하는 잉드 입니다.
    8월 12일자 “블로고스피어는 지금!”에 철구님의 포스트가 소개되었습니다 ^^
    트랙백 남길게요~

  2.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다양성을 인정하지 않는 우리 사회의 한계가 현재의 이 괴이한 정부를 “선거를 통해 합법적으로” 탄생시킨 기이한 결과를 만들어낸 요인 중 하나가 아닐까 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