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우치”, 도술의 정신을 살리다

최동훈 감독이 새로 내놓은 영화 <전우치>에 대해 실망이라거나 혼란스럽다는 평이 많던데 … 물론 영화가 좀 늘어지는 부분이 있고 방향을 잃고 제멋대로 흘러가는 것 같은 지점도 있다.

감독의 전작인 <범죄의 재구성>이나 <타짜>의 대사빨과 치밀한 구성을 기대한 이들이
그래서 실망을 하는 것이리라.

그런데 실은 <전우치>도 대사빨 좀 살리는 영화다.
이번에는 시대극 대사빨을 시도한 건데 … 일단 관객들이 적응하는데 버퍼링이 필요하지만 뭐 그럭저럭 먹히는 농담들 있다.
그 중 몇 개는 관객들이 자지러지기도 하던데 … 특히 유해진의 역할이 컸다.

“턱주가리”, “장사치들에게 나라를 맡긴다니, 우환이…” 등등의 대사는 어긋나는 두 시대를 관통하는 대사빨이 아니던가. 물론 그것이 대사빨로 끝난 것이 좀 아쉽지만.

그러나!
이 영화에는 대사빨이나 구성과는 다른 재미가 있다.



무엇보다 이 영화는 도술의 기본을 이해했다는 점에서 비슷한 컨셉으로 비교되는  <아라한 장풍대작전>보다 낫다. <아라한>은 도의 한 부분인 마음을 비우고 꾸준히 수련한 자의 경지를 슬쩍 보여주긴 했지만, 도의 나머지 부분은 아쉽게도 놓쳤다.

그것이 뭐냐하면 … “세상 뭐 있어?” 정신이다.
도술은 기본적으로 해킹이다. <매트릭스>에서 모피어스가 한 것도 바로 도술이다.
세상에 대한 고정된 믿음에서 벗어나는 것, 세상을 주어진 대로 보지 않고 관점을 바꾸는 것.

그렇기에 그림 속으로 도망칠 수도 있고,
그림 속에 암자를 지어놓고 살 수도 있으며,
그림 속에 갇힐 수도 있는 것이다.

그래서 도술은 진지함 보다는 경쾌함의 미학이다.
<전우치>는 휘적휘적 액션을 펼치는 강동원을 내세워 이 경쾌한 도술의 분위기를 살려냈다.

그리고 하나 더 빼 놓을 수 없는 것은 바로 복선이다.
역시 이 영화와 비교되는 <화산고>와의 결정적인 차이점이 바로 이거다.
화산고에는 액션만 있고 이해가 없었다. 관객들은 그냥 끝없이 커져가는 액션의 자가폭주를 지켜볼 뿐이었다. 그러나 <전우치>에는 미친 무당의 예언과 스승님(백윤식)의 예언 같은
몇가지 복선이 이야기의 맥을 잡아준다.

그 결과, 관객들이 “아하! 그렇구나” 하는 경험을 얻을 수 있다.

배우들은 물론 좋다.
영화에 대해 투덜거리는 사람들도 배우에 대해서는 불만이 없다. 오히려 배우들이 낭비되었다고 투덜거리는 경우는 있지만.

강동원은 무엇보다도 “기럭지!”의 힘이 좋다.(미안하다. 대사는 좀 약했다.)
그 기럭지만으로도 꽤 그럴듯한 화면빨을 발휘하는 배우는 정우성 이후 첨봤다.

임수정은 예쁘고 엉뚱하면서도 생생하고 … 도사들, 특히 김윤석의 카리스마가 좋다.

그래도 아쉬운 것 하나는 조금 더 동시대성을 살렸을 수도 있었을 것 같다는 점이다.
동시대성이 사라지다보니, 요괴들이 불쌍하더라. 걔네들 그냥 내비뒀으면 환자들 치료하며 잘 지냈을 애들 아닌가.

게다가 “쥐 요괴” !!!
걔는 사실 그곳이 아니라 다른 곳에 있다는 거 많은 분들이 알고 있지 않던가?
만약 그렇게만 만들었다면 진짜 많은 이들의 공감을 얻었을 터인데 …
그게 가장 아쉽다.

물론 그랬다면 아예 개봉을 못했을 것이고 영화사와 감독은 세무조사 받았으리란 상상을 해보면 지금 이거라도 어디냐 싶다.

하 수상한 시절에 이 정도면 감동이지 뭘 더 바라느냔 생각이다.

영진공 짱가

““전우치”, 도술의 정신을 살리다”의 4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