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셉션”, 꿈 속에서는 시간이 압축된다


cfile4.uf.136205254C4CE4C491E392.bmp



예전에 학부시절에, 그게 벌써 20년쯤 전 …
프로이트의 <꿈의 분석> 인가, 아니면 그의 책을 인용한 다른 책에선가
꿈의 특성에 대한 예화를 읽은 기억이 있습니다.

꿈에서는 시간의 압축이 엄청나다고 …

어떤 사람이 꿈 속에서 프랑스 대혁명에 휩쓸려들어서 중요한 사건들을 목격하고는
어쩌다 보니 반혁명분자로 지목되어 사형을 선고받고, 마침내 사형 당일날 길로틴 앞에 꿇어앉아 지나간 인생을 회고하고 온갖 감상에 잠기다가 드디어 길로틴 칼날이 자기 목으로 떨어지던 순간에 꿈에서 깼다고 합니다.

그런데 잠에서 깬 순간 실제 자신의 머리 위로 침대 머리판이 떨어지고 있더란 거죠.

그 책에서 프로이트는 이 사례를 이렇게 해석했습니다.
그 꿈은 침대 머리판이 떨어지려고 뿌지직거릴때 시작된 것이라고 …

이를 감지한 무의식이 꿈을 통해 그를 깨운 것이죠,
자다가 머리에 떨어지는 물건에 맞아서 다치지 않도록.

그렇다면 그 뿌지직 삐걱삐걱 거리던 물건이 마침내 떨어지기까지 걸린 몇초의 시간동안,
꿈꾸는 이는 프랑스 혁명의 시작부터 단두대까지에 이르는 수개월 혹은 수년의 시간을 꿈꾼 겁니다.

현실에서의 몇 초가 꿈속에서는 그렇게 길어질 수 있다는 것이었죠.

이걸 읽으면서 “맞아, 그래!” 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다른 내용은 거의 기억하지 못해도 이 꿈 예시는 아직도 기억합니다.
희미하긴 하지만요.

저는 학부시절부터 수업시간에 잘 졸기로 유명한 인간이었는데,
가끔은 수업을 듣는 꿈을 꾸기도 했습니다.

그 꿈 속에서도 졸기도 했고 …
그러다가 흠칫 하고 깨면 순식간에 꿈속의 꿈에서 깨어나는 것이었죠.
남들은 조용히 수업듣는데 저 혼자서 다른 차원으로 이동했던 기분 …

-= IMAGE 1 =-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놀란의 이 영화는 바로 이런 꿈의 특성을 최대한 활용한 소품입니다.
이야기 자체는 정말 간단하고 작습니다.

그런데 그 작은 이야기가 꿈의 특성을 치밀하게 활용한 연출을 통해서,
다층구조로 전개가 되니 참으로 특이한 경험이 됩니다.

익숙하면서도 낯선 … 놀란이 아니었으면 만들 수 없었던 영화입니다.
“다크 나이트”의 성공이 아니었다면 절대로 헐리웃에서 이런 이야기에 이런 투자를 할 리가 없죠.

그리고 영화의 제목인 <인셉션(Inception)>의 뜻은 사전에 나오는 “징조” “조짐” 뭐 그런 의미라기 보다는,

(훔친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는) 디셉션(Deception)의 반대로 (생각의 씨앗을) “심는다” 정도가 될 것 같습니다.

영화가 꿈이라는 점을 생각하면,
이 영화 자체가 관객들에겐 하나의 인셉션이죠.

그 씨앗이 뿌리를 내리고 어떤 결실을 맺을지는 각자의 일이고 …


영진공 짱가


 

““인셉션”, 꿈 속에서는 시간이 압축된다”의 3개의 생각

  1. 핑백: 한화데이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