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디다스”, 아기자기하고 유쾌발랄한 은행강도 영화



”]
이 영화는 옛날식 서부영화와 아웃로(Outlaw) 영화들의 문법을 흉내내면서도 훨씬 경박하고 경쾌합니다. 각본이 재치 만점입니다. 두 사람의 명확한 성격(및 출신성분)의 대조랄지, “셀마 헤이엑”의 귀여운 공주병이랄지, 두 사람이 은행을 터는 각각의 아기자기한 방식이나 그 와중에 벌이는 티격태격, 또 위기를 벗어나는 방식… 모두, 재치가 흘러넘치면서 자연스럽게 웃음을 끌어냅니다.

극장에서, 진정으로 재미있고 즐거워서 크게 웃음소리를 내는 것도, 다른 관객들이 그런 웃음소리를 내는 걸 듣는 것도 꽤 좋았을만치 옛날 은행강도 영화식의 낭만이 살아있으면서도 현대영화식 경쾌한 개그가 있습니다. 꽤 성공적으로 조합했다고 봐요.

좁은 공간 내에서의 액션씬도 나쁘지 않았어요. 열차 안에서 총격씬이랄지, 은행을 털 때마다 나오는 아이디어들, 그리고 그 시대 CSI 요원이라 할 수 있는 쿠엔틴 쿡(“스티븐 잔”)의 캐릭터도 재미있었습니다. 최첨단 과학을 차용해 수사를 펼치려 하지만, 굉장히 맹한 인물이기도 한 이 남자, “스티븐 잔”에게 정말 적역이었습니다.

성격 급하고 단무지인 마리아 캐릭터가 “페넬로페 크루즈”에게 그렇게 잘 어울릴 줄 몰랐습니다. 이 언니는 너무 고져스한 외모 때문에 항상 여신으로만 나왔잖아요. 총쏘는 폼도 아주 우아하고 멋지던걸요. 반면, 매 영화마다 굉장히 강한 캐릭터로 나오던(이것도 사실 헐리웃의 인종적 편견에 의한 것이지요…) “셀마 헤이엑”이 보여주는 사라 캐릭터의 페미닌한 소녀의 매력도 아주 잘 어울렸습니다.

초반에 둘이 우다다 싸우는 장면들은 확실히 남자관객들을 겨냥한 장면같아요. 여자 둘이 머리 끄댕이 잡고 싸우고 망가지면서 은근히 레즈에로물 같은 느낌을 주는 그런 거. 근데 그게 그렇게 눈에 거슬리진 않습니다. 꽤 귀엽고 코믹하게 처리가 돼서. 하지만 이렇게 아웅다웅하면서도 후반으로 갈수록 강해지는 우정, 그리고 오바하지 않고 민망하지 않게 나름 찡한 장면을 만들어내는 것도 꽤 즐거웠습니다.

사실 둘은 신분상 결코 친구가 될 수 없는 사람들이지요. 지주의 딸과 소작농의 딸이라는 설정 외에도, 인텔리와 비-인텔리라는 차이점도 존재합니다. 하지만 이들은 파트너 및 동료로, 또 친구로 우정을 쌓아갑니다. 사라가 마리아에게 ‘존경한다’고 말하게 되는 것은 사실, ‘민중의 생생한 힘’을 깨닫게 되는 인텔리의 모습이기도 해요.

게다가 정서가 의외로 비-미국적이에요. 사실 이 영화는 미국 자본이 안 들어갔습니다. 굳이 말하면 유럽산이죠. 2차대전 일으키고 전 세계를 상대로 경쟁적으로 땅따먹기 놀이를 했던 유럽의 소위 선진국들이 미국 까는 걸 보는 건 우리같은 제3세계 국가 사람 눈엔 우습기 매한가지이지만, 그래도 미국은 현재 그런 소위 선진국들조차 반감을 드러내는 전세계 악의 축이 아닙니까?

남미 먹으려고 안달하고, 금융자본으로 밀고 들어가서 민중들 삶을 쑥대밭으로 만드는 게 없었던 일도 아니고, 현재에도 전세계 여러 곳에서 여전히 진행되고 있는 일인걸요. 사실 그런 현실에 대한 꽤 직설적인 비유이기도 합니다. (너무 직설적이라 ‘비유’라고 하기도 민망하지요.) 그 와중에 이 언니들의 은행강도짓들은 나름의 도덕적 정당성을 얻게 됩니다. 오죽하면 수사관이 동참을 하냔 말이죠.

하긴, 원래 미국에서 그토록 아웃로 영화들이 성행했던 것도 사실은 1930년대 대공황에 대한 기억과 전쟁 때 한몫잡고 대공황 때 위세를 크게 떨친 금융자본들에 대한 반감 때문일테니까요. 그리고 바로 그 이유 때문에, 워낙 제도교육을 통해 굳어진 머리로는 계속 조마조마한 위기감을 느끼면서도, 제 가슴은 은행강도 영화에 그렇게 호감을 느끼는 것이겠죠.

아름다우십니다, 언니들... >.<

이 언니들이 그저 ‘소박한’ 동기에서 은행강도로 활약하다 사형대로 잡혀가는 길에 마을 사람들에게서 구조받고서 (엉겁결에, 혹은 분위기에 휩쓸려) 외치게 되는 “멕시코 만세!”도 (그 민망함에도 불구하고) 꽤 찡하죠. 민족주의나 국가주의나, 적어도 억압받는 시절에서는 저항하는 이들을 묶어주고 단결시켜주는(그리고 나의 한계를 벗어나 다른 이를 생각하게 해주는) 이데올로기이기도 하니까요.

아주 즐거운 영화입니다. 삶의 피로와 더위가 주는 피곤에 지치신 분들께 당장 구해서 감상해 보시라 권하고 싶군요. ^^

영진공 노바리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