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찌 이리도 구질구질하단 말인가 …



금번 개각과 관련한 인사청문회를 보았다.

나라의 일꾼들에 대한 소중한 검증의 자리를,
하루나 이틀에 걸쳐 후딱 치르는 바람에 무엇 하나 제대로 살펴보기 힘들 정도였다.

그래도 한 가지 확실히 확인한 것이 있었는데,
그것은 … 한 사람도 빠짐 없이 어쩌면 그리도 구질구질하냐는 것이다.

“죄송하다”
“부덕의 소치다”
“잘 몰라서 그랬다”
“나도 모르게 벌어진 일이었다”
“사과하겠다”
“그때는 다들 그렇게 했다”
“내가 어떻게 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었다”
“언젠가는 국가를 위해 헌신하지 않겠나”
“앞으로 잘 하겠다”
등등 …

이런 말들이 과연,
국민과 나라의 안녕을 위해 몸바쳐 일하고자 하는 고위관리 후보자들이,

자신에게 막중한 임무를 맡겨달라고 요청하고 검증받는 자리에서 나올 말들인가.
이건 흡사 피고인들이 법정에서 관대함을 구할 때 하는 읍소에 다름아니지 않은가.

능력은 검증할 생각도 않고 과거의 일을 들춰 흠집내기에 열중한 검증인들의 탓이 크다는 이들도 있다.

그렇다면 그들에게 물어보자. 개인의 능력은 대개 어떻게 평가하는 건지를.

적어도 내가 알기로 개인의 능력은 그동안 해온 일을 놓고 평가하는 걸로 시작한다.
그리고나서 그걸 기준으로 삼아 그 사람이 앞으로 어떻게 얼마나 잘 할 것인지에 대한 계획과 비전을 검증하게 된다.

헌데 후보자가 지금까지 해 온 일들의 대부분이 죄송하고 송구할 따름이며 잘 몰라서 그랬던 것들일 때, 과연 그 후보자가 앞으로 얼마나 잘 할 것인지에 대해 묻는 것이 얼마나 의미가 있을까. 고위관리 인사청문회라는 것이 회개와 갱생의 자리도 아니고 말이다.

말 나온 김에 하나 더 묻자. 우리 나라에 정말 인재가 그리도 없는 것인가.

그래서 저렇게나 죄송해야 할 일이 많고 재테크 등에는 범법을 저지를 용의가 있었거나 몰랐거나 하는 사람들을 굳이 저런 자리를 통해 면죄부를 주어서라도 막중한 일을 맡겨야 하는 것인가. 아니면 우리 나라에 편법과 무지를 용인해서라도 해결해야 할 급박한 변괴라도 벌어지고 있는 것인가.

나도 알고 있고 그들도 알고 있다. 그렇지 않다는 것을.
허나,
그들도 알고 있고 나도 알고 있다. 그렇지 않음에도 왜 그렇게 하고 있는지를.

그래서 더는 할 말이 없긴 하나,
한 가지 엉뚱한 이유로 아쉬웠던 건 저 많은 후보자들 중 어느 하나도 자신의 행위와 생각에 대해 당당하지 못했다는 점이다.

어느 누구 하나 과거 발언과 행동이 자신의 신념에 따라 이루어진 거라고 얘기하지도 않았고, 자신의 임명권자에 충성하는 것이 곧 나라의 발전을 이룩하는 길이라는 말도 안되는 소신이라도 펼쳐보인 이가 없었다는 것이다.

예외가 있긴 했다.
선출직이면서 임명직이고 그래서 특수임무를 수행하는 장관자리의 후보자가 “지금 단계에선 4대강 사업을 찬성하는 사람들이 반대하는 사람을, 반대하는 사람이 찬성하는 사람을 서로 이해할 수 없다”고 소신을 밝히기도 했는데, 재밌게도 그 장관자리가 말하자면 찬성하는 사람들, 반대하는 사람들과 잘 소통하여 원활한 국정에 보탬이 되게 하라는 임무를 띄고 있는 걸 보면 저 발언은 제대로 에러이다.

어쨌든,
국회에서의 검증내용이 어떠하든 임명권자는 그냥 밀어 붙이거나 체면치레 정도로 막아보겠다는 분위기가 팽배한 상황에서 더 이상 지적하는 것이 민망하기까지 하다.

그러니 부디,
후보자들 모두 청문회에서 자신의 입으로 하였던 사죄와 반성의 마음을 잊지말고 가슴에 새겨 국정에 임하기를, 그리고 행여나 소나기만 피하고 보자는 나쁜 생각은 모두 버려주기를 바란다.


“This country needs more than a building right now.
It needs
hope
.”


영화 ‘V for Vendetta’ 대사 중에서

영진공 이규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